메인메뉴

고객성공스토리

[고객사 인터뷰] 내쇼날몰텍 - 오종길 팀장 편

 


 

 

나이스솔루션과 오랜 시간을 함께 한 가족이 있어

소개해 드리려고 합니다.

 

안산시 단원구에 위치한 내쇼날몰텍!

오늘의 주인공 내쇼날몰텍에 나대리가 직접 다녀왔습니다.

 

 

 

 

 

 

약 30-40분정도 도로 위를 달려

주황색 간판이 눈에 띄던 내쇼날몰텍에 도착했습니다.

 

미리 알고 계셨던 오종길 팀장님이

밝게 맞이하여 주신 덕분에 나대리는 신이 났습니다.

 

 

 

 

인사를 나눈 뒤 자리에 앉아 차 한잔과 함께

평소 궁금했던 질문으로 대화를 시작했습니다.

 

 

 


 

1982년 3월 1일 내쇼날플라스틱 금형과로 입사했습니다. 1994년 내쇼날플라스틱에서 내쇼날몰텍이 독립하여 나왔고, 저는 현재 내쇼날몰텍 소속으로 지금까지 근무하고 있습니다. 내쇼날에서의 근속년수와 금형경력이 동일합니다.

 

때문에 이곳은 저의 첫 직장이자 금형인생의 전부인 곳이기도 합니다.

 

 

 


기계 파트입니다. 처음부터 내쇼날몰텍 금형과 기계파트로 들어와서 NC장비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입사할 당시에는 범용기계였기 때문에 수작업으로 일일이 진행하다가 90년대 중반으로 오면서 DMC가 설치되었고 90년대 후반부터 NX와 파워밀 같은 CAM 프로그램들이 설치되기 시작했습니다. 현재는 기계 파트 팀장으로서 직원들을 관리하고 있습니다.

 

 

 


사실 기계 파트를 관리하는 것이 주 업무지만 제가 욕심이 많다 보니 기계 장비도 직접 운용하고 있습니다. 기계를 돌려가며 공정관리도 하고, 직원들이 작업 중에 문제가 생기면 봐주기도 합니다. 일정한 업무가 있다기보다는 기계 관련 여러 가지 일들을 계속해서 살피고 있습니다. 중간중간 공구파손을 확인하기도 하는데 NCbrain(엔씨브레인)을 사용한 이후로 파손율이 많이 줄었습니다.


또한 주기적으로 공정을 확인하며 생산팀과 금형공정도 계획하며 부서간의 업무를 조율하기도 합니다.

 

 

 


 

 


 

 

 


 

과거에는 스톱모델이라고 해서 모델을 보고 프로그램을 판단해서 절삭속도를 조절해야 했습니다. 작업자가 계속 기계 옆에서 확인하며 일일이 체크해야 했습니다. 감으로 작업하는 부분도 적잖이 발생하게 되고요.

 

상황에 따라 속도를 조정해주어야 하는데 그렇게 하다 보면 아무래도 파손율이나 불량율도 높고 시간도 굉장히 많이 소요됐습니다.  무엇보다 작업자가 기계에서 눈을 뗄 수가 없었기 때문에 옆에서 확인하다 보면 부상을 입기도 합니다. 기계 사고도 있었죠. 아주 위험해요.

 

 

 


 

NCBrain 덕분에 속도조절 및 최적화를 통해 작업환경이 개선되고 업무도 유연해졌어요. 불량율도 줄어들고 작업속도로 빨라지고 참 편리해졌죠. 옛날에는 야근도 많이 했는데 그런 부분도 많이 줄었고요.

 

사실 저희 쪽에서는 NCBrain을 도입하기 전에 기대효과에 대한 분석을 했었습니다. 작업공정 시간에 있어 30%정도 향상할 것으로 보았고요. 실제적으로도 프로젝트 별로 공정마다 차이는 있지만 20~30% 사이의 효과를 보고 있습니다.

 

 

 



음, 제가 노력한 만큼 결과가 나오면 기분 참 좋아요. 때로는 작업을 10개 정도 기계에 걸어놓고 퇴근하면 잠이 오질 않아요. 기계가 잘 돌아가는지 계속 마음이 쓰이니까요. 그래도 프로그램 도입하고 나서 마음이 좀 놓였죠.

  
그리고 저도 직원들과 함께 작업을 하다 보니까 팀 단합이 잘 되어 있어요. 제가 한마디 하면 직원들이 바로 바로 움직여주니 고맙죠. 업무 지시만 내리는 것보다 같이 어우러져서 작업을 하는 게 저도 좋아요.

 

 

 

 

 

 

현장에서 실무담당자의 생생한 목소리를 들을 수 있는 시간, 나이스 고객사 방문기!

앞으로도 계속해서 내쇼날몰텍의 업무생산성 향상을 위해 도움이 되기 위해

효과적인 솔루션으로 함께 하도록 하겠습니다.

더불어 바쁜 시간에도 흔쾌히 인터뷰에 응해주신 오종길 팀장님께 감사드립니다.

첨부파일 다운로드

등록자N-CASS솔루션

등록일2016-01-18

조회수900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밴드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Name : Password : Anti-Spam Code :